이소라 시의원,“서울시 장애인보조기기센터 시청각장애인용 보조기기 현저히 부족”

- 서울시 장애인보조기기센터 보유 현황, 장애 유형별 격차 심해
- “센터 보유 시각장애인용 보조기기 부족은 물론 내구연한 점검도 필요”
- “현장 의견 청취해 장애인 정책 및 예산 편성 반영 필요”

강 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8:32]

이소라 시의원,“서울시 장애인보조기기센터 시청각장애인용 보조기기 현저히 부족”

- 서울시 장애인보조기기센터 보유 현황, 장애 유형별 격차 심해
- “센터 보유 시각장애인용 보조기기 부족은 물론 내구연한 점검도 필요”
- “현장 의견 청취해 장애인 정책 및 예산 편성 반영 필요”

강 형구 기자 | 입력 : 2022/11/24 [18:32]

 [보건복지위 상임위 회의 발언하는 이소라 부위원장]



서울특별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소라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21일 열린 제315회 정례회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에서 장애유형별 보조기기 지원 현황의 문제를 지적하고 시각장애인용 기기 지원 개선을 주문했다.

 

 

서울시는 동남·동북·서남·서북 장애인 보조기기 센터를 통해 장애인용 보조기기를 지원하고 있는데 이소라 의원의 자료요구에 따라 서울시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4개 센터에서 보유한 지체장애인용 보조기기는 약 1,162개인데 반해, 시각장애인용 기기는 73, 청각장애인용 기기는 25개에 불과했다.

 

이에 이소라 의원은 장애인 보조기기센터 증액 예산 대부분 센터 인건비와 운영비라는 복지정책실장의 답변에 대해, “지체장애인을 위한 보조 기기에 비해, 시각장애인용 보조기기 숫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보조기기 보강을 위한 예산 편성이 보다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소라 의원은 센터별 보조기기 구입연도 및 사용 연한과 보유연한 실태를 제시하며, “시각장애인용 보조기기 중 내구연한이 2년인데 보유연한은 12, 14년으로 10년 이상 지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장애인들이 이용하는 데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시에서는 매년 이러한 센터 보유 보조기기의 사용실태를 면밀히 점검하여 교체나 보강을 추진해달라며 서울시 장애인 보조기기 지원에 있어 개선을 요구했다.

 

끝으로 이소라 의원은 서울시는 장애인들을 위한 지원 사업에 있어 현장 의견을 직접 듣고, 당사자들이 꼭 필요로 하는 사업들을 예산에 반영해 달라, “공공에서만 할 수 있는 역할과 정책을 고민해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