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덕근 통상본부장, 미국 측과 한국산 전기차 차별 논의 착수

상·하원, 백악관 등 조야 인사 면담…7일 USTR 대표 회동

동방일보 | 기사입력 2022/09/07 [01:04]

안덕근 통상본부장, 미국 측과 한국산 전기차 차별 논의 착수

상·하원, 백악관 등 조야 인사 면담…7일 USTR 대표 회동

동방일보 | 입력 : 2022/09/07 [01:04]

▲ 워싱턴DC 도착한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 


미국을 방문한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및 의회 측과 한국산 전기차 차별 문제에 대한 협의에 착수했다.

안 본부장은 이날 미국 상·하원 및 백악관 관계자를 잇따라 만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통과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피해 문제에 대한 시정을 요구할 방침이다.

안 본부장은 인플레 감축법 하원 처리 당시 반대 토론에 나섰던 조지아주 버디 카터 하원의원(공화)과도 만나 의회 차원의 대응 전략도 논의할 예정이다.

안 본부장은 7일 오전에는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회동, 정부의 공식 입장을 전달하고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이번 면담은 인플레 감축법 통과 이후 양국 간 첫 각료급 회동이다.

정부는 미국 본토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한정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현행 IRA 규정은 명백히 자유무역협정(FTA)에 위배된다는 점 등을 들어 현대차 북미 전기차 공장이 완공되는 2025년까지 유예 등을 포함한 법 개정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법 통과로 피해를 본 유럽 및 일본 등 주요 자동차 생산국들과 공조도 다양한 채널로 검토 중이다.

안 본부장은 이어 8일부터 이틀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장관회의에 참석한다.

안 본부장은 이 기간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도 면담할 예정이다.

안 본부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법 개정을 요구할 방침이라면서 "조기 법 개정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입법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 정부 차원에서 풀 수 있는 문제 등 다각적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본부장은 "IRA는 한미 간 산업통상 관계에서 굉장히 중요한 시금석이 되는 사안"이라며 "향후 한미 간 산업 생태계 구축에 있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메시지를 전하고 만족할 만한 해결책을 찾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