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병상의 재활특화 의료기관으로 ↑

일산복음미래병원 새출발

동방일보 | 기사입력 2022/07/19 [16:29]

220병상의 재활특화 의료기관으로 ↑

일산복음미래병원 새출발

동방일보 | 입력 : 2022/07/19 [16:29]

  ©




 

일산복음요양병원(이사장 손재상)이 7월 18일부터 요양병원에서 220 병상의 급성기 병원으로 종별 전환하여 새롭게 출발한다. 병원의 공식적인 명칭은 '일산복음미래병원'이다.

 

일산복음미래병원은 급성기 재활병원으로의 전환을 염두에 두고 그동안 진료 영역을 넓혀왔다.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4인으로 충원했고, 의사와 재활 치료사 70여명을 중심으로 간호사, 사회복지사, 영양사가 함께 팀어프로치를 실시하여 환자의 상태에 따라 맞춤형 집중재활치료에 주력하였다.

 

또 집중 재활을 위한 비디오투시 연하검사(VFSS)를 도입하였고, 로봇치료실, 운동치료실, 작업치료실, 일상동작연습실, 통증치료실 등 재활의료 인프라를 갖추었다.

 

특히, 로봇재활 치료실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기립경사로봇(Erigo Pro)1대와 보행로봇(Locomat) 2대에 상지재활로봇(Armeo spring)이 새롭게 도입돼 재활로봇 3기종 4대를 고양시에서 유일하게 완성하여 일산복음미래만의 독보적인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또한 일산복음미래병원은 산업재해를 입은 환자가 보다 전문적으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근로복지공단에서 인력, 시설, 장비, 의료서비스 등을 평가해 지정하는 '산재보험 재활인증의료기관'이다.

 

일산복음미래병원은 이번 급성기 병원으로 종별 전환과 더불어 올해 10월 회복기 재활의료기관 인증을 준비중 이고 2023년 5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제공을 앞두고 있어 국내 회복기 재활의료 선도기관으로의 성장이 주목된다.

 

 일산복음미래병원 최성혜 원장은 “요양병원에서 진료영역을 넓혀 급성기 병원으로 새롭게 시작한다”며 “새로운 출발 계기로 고양시를 넘어 대한민국 재활의료의 표준을 제시하는 의료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변동하기자 byun061@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